호계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학교장 훈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학교와 천국
작성자 이중곤 등록일 15.06.25 조회수 325
첨부파일

천국은 바로 학교가 천국

 

2015. 6. 26

공부하기를 너무 너무 싫어하는 아이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잠자리에 들기 전 그 아이는 간절히 기도를 했습니다.

제발 공부하지 않아도 되는 세상을 만들어 주세요.’

한참을 자다 눈을 떠보니 그 곳은 천국이었습니다. 조용히 하고 공부하라며 호통치는 선생님도 안계시고, 경쟁해야 하는 친구도 없고, 숙제도 없었습니다. 푹신푹신한 침대에 누워서 하루 종일 텔레비전과 비디오를 보고 만화책을 보거나 오락 게임을 하다가 잠을 자는 것으로 아이의 할 일은 끝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여러 날을 지내다 보니까 심심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여보세요, 천사님. 매일같이 놀기만 하니까 너무 심심해요. 학교도 가고 싶고, 친구들과도 만나고 싶어요.”

너는 학생으로서 해야 할 일을 빼고는 뭐든지 원하는 것을 할 수 있어 그렇지만 학교를 가거나 친구를 만나거나 공부를 하는 것은 안 돼.”

아이는 덜컥 겁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울먹거리며 얘길 했습니다.

그럼, 도대체 뭘 하란 말이에요? 내가 할 줄 아는 거라고는 학교 가서 공부하는 것밖에 없단 말이에요.”

천사님은 근엄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학교도, 공부도, 절대 절대 절대 안돼.”

결국, 아이가 울음을 터뜨리며

무슨 천국이 이래요? 차라리 지옥이 좋겠어요.”

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비서 아저씨가 깜짝 놀라면서 물었습니다.

아니, 얘야. 그럼 여기가 천국인줄 알았니?”

 

우리의 학교는 괴로운 곳이 아니라 즐거운 곳입니다. 공부를 즐거운 마음으로 하는 친구는 학교가 천국일테고, 공부가 지겹다고 생각하는 친구는 학교가 지옥처럼 생각될 것입니다. 천국과 지옥은 스스로 선택하는 것입니다.

각자 자기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뜻입니다.

학교 가는 거 공부하는 거 그리고 숙제하는 것을 하나의 놀이로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요? 학교 놀이!, 공부하는 놀이!, 숙제하는 놀이! ^^

어때요, 학교가 천국 맞지 않습니까?

이전글 용감한 독수리가 되지 못한 이유 (7월)
다음글 6. 5 세계 환경의 날